미래 전망 : 10년 후 토토사이트추천 업계는 어떤 모습일까요?

미국프로농구(NBA) 팬인 전00씨는 지난 26일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마지막 진출팀을 가르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멤피스 그리즐리스의 스포츠를 보고 싶었지만 중계하는 곳을 찾지 못했었다.

포털사이트에서 검색을 통해 유료 불법 중계사이트를 찾아 접속했으나 중계가 원활하지 않고 때때로 끊겼다. 결국 4쿼터 완료를 앞두고 중계영상이 완전히 차단됐다. 그사이 스포츠경기는 99-99 무승부.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이씨는 어쩔 수 없이 유튜브로 접속해 경기영상은 보지 못하고 한 미국 유튜버가 중계하는 내용을 듣는데 만족할 수밖에 없었다.

올해 들어 포털사이트들이 국내외 저명 프로스포츠 중계를 대거 중단하면서 팬들이 ‘멘붕(멘탈붕괴)’에 빠졌다. 일부 팬들은 이씨와 함께 불법사이트를 찾아 중계를 보고 있다. 이에 중계권을 가진 채널들은 법적 대응을 시사하고 나섰다.

국내 프로스포츠 중계 전공 채널인 <스포츠000>는 이번년도부터 다음(Daum)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를 통한 중계를 전면 중단하였다. <스포츠000>는 국내 선수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 등이 뛰는 미국 메이저리그와 손흥민이 활약 중인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중계권 등을 가지고 있다.

국내외 현지에서 중계료 인상으로 무료화가 불가피했고, 포털사이트의 영향력이 약화된 것 등이 중계 중단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000> 관계자는 23일 <한겨레>에 “중계권의 자금이 유동적이지 않은 게 아니고 변동폭이 큰 데다, 현지에서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계속해서 비용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포털사이트를 통한 중계 문제는 민감한 사안이라 본인이 설명하기는 괴롭다”고 말했다.

image

중계권을 가진 업체 경영상의 이유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이지만 포털사이트를 통해 무료로 손가볍게 경기를 보던 애청자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포털사이트 스포츠 중계 중단을 다룬 기사에는 불만을 토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한 누리꾼은 “최근까지 공짜로 본 게 아니고 선전으로 받지 않았나. 결국엔 방송 안 해서 거꾸로 인기가 없어질 것”이라고 꼬집었다. “스트리밍이 매번 토토사이트 끊겨서 제대로 볼수도 없다”며 유료 중계의 질을 비판하기도 하였다. 중계가 무료화되면서 습관적으로 보던 국내 프로스포츠 경기 시청을 끊었다는 사람들도 있었다. “무료화 덕에 주중 새벽까지 잠안자고 낮에 잠자던 습관을 고쳤다”거나 “중계가 유료로 바뀌어 덜보게 되고 관심도 서서히 허약해진다”는 등의 목소리도 나왔다.

30일 오전 한 불법 스포츠 중계 사이트가 미국 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스포츠경기를 송출하고 있다. 누리집 갈무리

해외 프로스포츠 중계를 보려면 스포츠000와 같은 서비스에 유료회원으로 가입해야 하는데 두 달 시청료로 최소 약 5000원을 내야 한다. 일부 결정적인 경기만 챙겨보는 사람이나, 비용이 http://www.bbc.co.uk/search?q=토토사이트 부담스러운 팬들은 불법 중계사이트를 찾아 나서기도 한다. 그러나 이들 중계사이트가 화면을 무단으로 송출하는 것은 명백하게 불법일 뿐만 아니라 대다수인 사이트가 불법 스포츠 도박과 관련된 때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스포츠000>는 “7개월 전부터 법무법인을 선임해 공동으로 불법중계와 중계사이트 운영자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고 있다”며 “불법 중계사이트 좌표를 요구하는 행위도 불법이기 때문에 삭제요청을 하고 있고, 스포츠 도박과 연계된 불법사이트 단속도 이뤄지고 있다”고 밝혀졌습니다.